법률신문

대한변리사회

메뉴
검색
대한변리사회

대한변리사회, 서초동 '신축 회관'에 새둥지

164651.jpg

 

대한변리사회(회장 홍장원)가 서울 서초동에 새둥지를 마련하고 28일 신축 회관으로 이전했다.

 

변리사회는 기존 서초동에 있던 구(舊) 회관을 허물고 해당 부지에 지상 6층, 지하 2층 규모의 건물을 재건축해 새 회관을 마련했다. 재건축 기간 동안 변리사회는 교대역 인근의 지파이브센트럴프라자에 임시 회관을 마련해 회무를 관장해왔다. 

 

새 회관에는 200여명의 변리사들이 연수를 받을 수 있는 연수실과 대형 회의실, 직원 사무공간이 마련돼 있으며, 방문객을 위한 다양한 편의 시설도 확보했다. 

 

변리사회는 10월 15일 신축회관 준공식을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재확산 우려로 11월 초로 잠정 연기한 상태다.

 

홍 회장은 "신축 회관 완공은 변리사회 70년 역서를 넘어 다가올 100년을 준비할 토대가 될 것"이라며 "새 회관 마련을 통해 변리사 의무연수 공간 확보 등 변리사의 전문성 제고를 위한 기반을 갖추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보다 충실한 연수·교육을 통해 국민을 위한 특허법률서비스의 품질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