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법원, 가정법원, 행정법원

정경심 재판 예정대로 진행… 법원, "기일 미뤄달라" 신청 기각

미국변호사

재판 도중 쓰러졌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교수가 재판을 연기해달라 요청했지만 법원이 기각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재판장 임정엽 부장판사)는 23일 정 교수 변호인이 신청한 공판기일변경 신청을 기각했다.

 

재판부는 "변호인이 제출한 진단서 등의 자료를 검토한 결과 정 교수가 현재 재판을 받지 못할 상태로 보이지 않고, 향후 실시될 공판절차와 공판기일을 고려할 때 변론준비를 위한 기일변경의 필요성도 적다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재판부는 예정대로 24일 정 교수에 대한 재판을 진행할 예정이다. 정 교수에 대한 재판은 이르면 다음달 말께 마무리 될 전망이다.

 

정 교수 측 변호인은 전날 재판부에 공판기일변경신청서를 제출했다. 정 교수가 지난 17일 재판을 받다가 쓰러진 후 입원해 공판 출석이 쉽지 않다는 이유에서였다.

 

당시 정 교수는 몸 상태가 안좋다며 퇴정을 하던 중 자리에 주저앉아 한동안 일어나지 못했고, 구급대원들이 출동해 정 교수를 병원으로 이송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