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시민단체, 추미애 고발…"딸·아들 위해 정치자금 사용"

미국변호사
시민단체 행동하는 자유시민은 22일 오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정치자금법 위반 및 사기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들은 고발장 제출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고 "추 장관은 수십차례에 걸쳐 자신의 딸과 아들을 위해 정치자금을 사용했다"며 "정당한 목적이 아닌 곳에 사용할 의사로 모금하고 후원금을 정치자금과 무관하게 지출했다면 정치자금법 위반 외에도 사기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야당은 추 장관이 기자간담회 등의 명목으로 딸이 운영하는 음식점에서 정치자금을 쓰고, 경기도 파주의 제1포병여단을 방문한 2017년 1월 3일 추 장관의 정치자금 카드가 충남 논산에서 사용됐다며 정치자금 부정사용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이 단체는 "적극적이고 신속한 수사로 범죄행위를 낱낱이 밝히고, 혐의가 인정되면 범죄에 상응하는 엄벌을 내려달라"고 요구했다.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