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한변리사회

대한변리사회 , '특허평가 빅데이터 시스템' 개발 착수

변리사 집단지성 활용… 특허평가 신뢰성 높인다

미국변호사

164363.jpg

 

대한변리사회(회장 홍장원)는 특허평가의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4000여명의 변리사들이 참여할 수 있는 '특허평가 빅데이터 시스템' 개발에 착수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특허 기술에 대한 변리사들의 다양한 평가를 수집해, 이를 객관적인 수치로 확인할 수 있도록 구성될 예정이다. 또 평가 결과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정성평가 요소 중 하나인 '델파이 기법(집단의 의견을 익명으로 조정·통합하는 기법)'을 활용한다. 변리사회는 델파이 기법 도입으로 저신뢰성 등 기존의 정량분석 시스템이 가진 여러 가지 한계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변리사회는 '국유특허'를 대상으로 이 시스템을 연내에 개발해 시범실시할 계획이며, 평가 결과는 각 정부 부처에 공익적 목적으로 무상 제공할 방침이다. 또 시스템을 인공지능(AI)과 연계해, 고도의 신뢰성을 갖춘 기술가치평가 모델로 확장시켜나가기로 했다. 

 

홍 회장은 "정성평가 지표를 활용하기 어렵다보니 연구개발 결과물인 특허에 대한 평가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고 있어 '부실 특허'가 양산되고 있다"며 "지식재산 분야 전문가인 변리사들의 집단지성을 활용한 특허평가 빅데이터를 세계 최초로 출범시켜 이같은 악순환의 고리를 끊겠다"고 말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