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

독립유공자 후손 21명, 대한민국 국민 됐다

리걸에듀

63565.jpg

 

법무부(장관 추미애)는 제75회 광복절을 맞아 12일 정부과천청사에서 독립유공자 후손들에 대한 대한민국 국적증서 수여식을 개최했다. 

 

이날 수여식에서는 항일 독립운동가 박찬익 선생의 증손녀 송미령씨 등 독립유공자 후손 21명이 우리나라 국적증서를 받았다. 국적별로는 중국 14명, 카자흐스탄 4명, 러시아 2명, 쿠바 1명이다. 

 

이들은 국적법 제7조 따른 특별귀화 절차 등을 통해 이날 우리 국적을 취득했다. 법무부는 지난 2006년부터 14회에 걸쳐 독립유공자 후손 365명에게 국적증서를 수여했다. 

 

1919년 대한독립의군부를 창설한 박 선생은 '대한독립선언서' 발표에 참여한 민족대표 39명 중 한명으로, 상해임시정부 법무부장 등을 지냈다. 

 

송씨는 "중국에서도 할아버지의 나라 사랑 마음과 희생정신을 잊은 적이 없다"며 "할아버지가 사랑하고 지키려고 했던 대한민국 사람으로 살겠다는 결심을 했다"고 말했다. 

 

기념식에서는 중국국적의 세계적 피아니스트 두닝우씨가 아리랑을 연주하기도 했다. 두닝우씨는 익산 김원봉 선생과 함께 조선의용대를 조직한 항일독립지사 운암 김성숙 선생의 손자다.

 

추 장관은 "보훈처 등과 협력해 나라를 위해 희생한 독립유공자 후손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겠다"며 "후손들이 한국사람으로 당당히 살아갈 수 있도록 응원하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163565_1.jpg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