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

與, 조국 '검찰의 대통령 탄핵' 음모론에 힘싣기

"검찰내 신망 두터운 분들" 발탁…추미애 인사에 옹호 잇따라

미국변호사
더불어민주당은 10일 검찰이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위해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 사건을 수사했다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주장에 힘을 실으며 윤석열 검찰총장을 정면 겨냥했다.

김남국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에서 "보통 검찰은 정말 명백한 정보를 갖고 있어도 선거가 끝난 다음에 수사하곤 했는데 윤 총장의 검찰은 이상했다"며 "수사하지 않고 있었던 사건을 끄집어다가 오히려 덮인 사실을 공표하고 더 대대적으로 수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전 장관에 대한 수사가 용두사미로 끝나자 유재수 감찰 무마 사건과 울산시장 선거 개입 사건을 다시 끄집어냈다"며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고 일부러 의도적인 수사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원욱 의원은 BBS 라디오에서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고 보인다"며 "시기적으로 그때그때 어떻게 그렇게 맞물려서 돌아갔을까 하는 것에 대해 의구심을 충분히 갖게 할 수 있는 정황적 증거가 그렇다"고 말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단행한 검찰 인사에 대한 옹호도 이어졌다. '애완용 검사 득세'라며 인사를 강하게 비판한 검사 출신 미래통합당 김웅 의원과 문찬석 광주지검장에 대해서는 막말이라며 날을 세웠다.

박범계 의원은 CBS 라디오에서 "검사들이 반(反) 무사적인, 멋진, 이성적인 조직으로 가야 하는데 맨날 칼날론에 동물론까지 나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김종민 의원은 MBC 라디오에서 문 고검장을 겨냥, "그런 분이 공직을 몇십년간 했다는 게 정말 답답한 노릇이다. 쉽게 얘기해 옛날이 좋았다는 것"이라며 "노무현·문재인 정부와 이명박·박근혜 정부 중 어디가 검찰에 대해 정치적으로 중립적이었는지 스스로 양심에 물어봤으면 좋겠다"고 했다.

김남국 의원은 "검찰 내외에서 신망이 두터운 분을 싸잡아 애완용 검사라고 하는 것은 너무 지나친 막말"이라며 "미래통합당이 지지율이 올라가는데 취해서 또 막말 정당으로 회귀한 것은 아닌가 걱정이 든다"고 비판했다.

양향자 의원은 YTN 라디오에서 "오히려 검사들이 모든 정권을 애완용으로 길들이려고 했던 것이 아닌가"라고 했다.

윤 총장이 지난 3일 신임 검사 신고식에서 '독재', '전체주의' 등의 표현을 쓴 것을 두고도 정치적인 언사라고 비판했다.

박범계 의원은 "엄정했던 유신과 전두환·노태우 군사 독재 때는 아무 소리도 못 했지만, 언론의 자유가 보장되고 문재인 정부다 보니까 (한 것)"이라며 의도가 있는 발언이라고 주장했다.

김남국 의원도 "사실상 대통령 출마 선언식을 한 것"이라고 비꼬았다.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