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검찰청

'이성윤 공개 비판' 문찬석 검사장 좌천성 인사에 사의

법무연수원 기획부장 발령 직후 사직서 제출

리걸에듀
문찬석(사법연수원 24기) 광주지검장이 7일 검사장급 인사 발표 직후 사의를 표명했다. 사실상 좌천성 인사에 따른 것이라는 해석이다.


문 지검장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인사가 난 뒤) 오전에 사직서를 냈다"고 밝혔다.

인사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는 "사직서를 냈고 그것이 입장"이라고 답했다.

문 지검장은 이날 오전 법무부가 발표한 대검 검사급(검사장) 인사에서 법무연수원 기획부장으로 발령이 났다.

문 지검장은 지난 2월 당시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기소하라는 윤 총장의 지시를 거부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공개 비판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에 대해 "상당히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문 지검장이 비교적 한직으로 분류되는 법무연수원 기획부장으로 발령 난 것은 이 사건과 관련이 있다는 해석이다.

이날 인사에서 이른바 친정부 성향이거나 이 지검장 측근이 약진하고 윤 총장 라인으로 평가받는 '특수통'들이 뒤로 밀리면서 자진 사퇴가 추가로 나올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특수통인 주영환(27기) 수원지검 성남지청장 등은 이날 승진 인사에서 탈락했지만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수사 지휘 라인인 이정현(27기) 서울중앙지검 1차장은 검사장으로 승진해 대검 공공수사부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