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채널A 사건, 권언유착 가능성 의심"…민변 출신 변호사 주장(종합)

권경애 "한상혁, MBC 보도 후 한동훈 언급"…통화 시간 오류는 인정
한상혁 "통화내용, MBC 보도와 관련 없어…쫓아내야 한다 애기 안 해"

미국변호사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출신의 한 변호사가 지난 3월 31일 MBC의 '검언유착' 의혹 보도를 두고 "권언유착 가능성을 의심한다"며 관련 정황을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권경애(55·사법연수원 33기) 법무법인 해미르 소속 변호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 3월 31일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과 통화한 사실을 공개했다. 통화 시간은 MBC의 보도가 나간 이후인 오후 9시께로 밝혔다.

애초 권 변호사는 지난 5일 페이스북 글에서 MBC 보도 직전에 전화를 받았다고 주장했으나 이날 추가 게시글에서 "통화를 마친 몇 시간 이후에 보도를 확인했기에 시간을 둘러싼 기억에 오류가 있었다"고 바로 잡았다.

권 변호사는 당시 한 위원장이 "윤석열과 한동훈은 꼭 쫓아내야 한다. 나쁜 놈이다"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자신이 "촛불 정권이 맞냐. 임기가 보장된 검찰총장을 어떻게 쫓아내냐"고 말했다고 한다.

그는 "뒤늦게 확인한 MBC 보도에서 한동훈 검사 이름이 언급되지 않았는데도, 보도 직후에 그의 이름이 언급돼 강한 의구심이 들었다"며 "권언유착의 가능성을 여전히 의심하는 이유"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권 변호사는 애초 페이스북 게시글에선 "한동훈은 반드시 내쫓을 거고 그에 대한 보도가 곧 나갈 것"이라는 취지의 전화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한 위원장의 반박 입장이 나오자 전화 받은 시각을 착각했다며 "깊은 숙고 없이 올린 글"이라고 한발 물러섰다.

한 위원장은 권 변호사의 주장에 대해 "MBC의 보도 이전에 채널A 사건을 미리 알고 있었다는 건 사실이 아니다"라며 "통화내용 또한 MBC 보도와 관련 없었다"고 반박했다.

한 검사장을 언급했는지에 대해선 "검찰의 강압 수사 문제를 얘기하다 (한 검사장을) 얘기했을 수 있다"면서도 "'쫓아내야 한다'는 얘기는 안 한 것 같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