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법원, 가정법원, 행정법원

한동훈 검사장, 'KBS 녹취록 오보' 기자·데스크 상대 5억 손해배상소송

리걸에듀

한동훈(47·27기) 검사장이 '검·언유착 의혹' 수사와 관련 오보 논란을 빚은 KBS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5억원 규모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한 검사장 측은 4일 입장문을 통해 "지난달 18일 KBS 부산 녹취록 거짓보도와 관련해 KBS 보도본부장을 비롯해 8명을 상대로 불법행위에 의한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서울남부지법에 제기했다"고 밝혔다.


손해배상 청구 대상에는 관련 보도 제작에 참여한 기자, 보도를 조율한 데스크, 해당 보도 리포트에 멘트를 덧붙인 앵커 등이 포함됐다. 한 검사장 측은 KBS 법인 자체는 국민 세금이 쓰이는 공영방송인 점 등을 고려해 손해배상 청구 대상에서 제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KBS는 지난달 18일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 사유로 '부산고검 녹취록'이 스모킹건이 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는 지난 2월13일 이 전 기자와 한 검사장이 만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비리에 대한 보도시점을 총선 직전으로 조율했다는 내용 등이 담겼다. 이 전 기자 측이 당일 녹취록 전문과 녹음파일을 공개하며 반박하자, KBS는 "기사 일부에서 정확히 확인되지 않은 사실이 단정적으로 표현됐다"며 사실상 오보임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앞서 한 검사장 측은 "(KBS 보도내용은) 실제 존재하지도 않는 대화가 있었던 것처럼 꾸며낸 완전한 허구이며 창작"이라며 KBS 보도 관계자와 허위 정보를 제공한 수사기관 관계자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소하기도 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