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폭행 논란' 정진웅 부장검사 하루만에 퇴원해 출근(종합)

한동훈 "수사팀, KBS 오보와 무관하다는 합리적 설명 내놔야"

리걸에듀
압수수색 도중 한동훈(47·사법연수원 27기) 검사장에게 물리력을 행사해 논란을 일으킨 정진웅(52·29기)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검사가 병원 진료를 마치고 하루 만에 퇴원했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정 부장은 이날 새벽 서울성모병원에서 퇴원해 귀가했다. 건강에 큰 문제는 없으며 당분간 통원 치료를 받을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 부장은 전날 법무연수원 용인분원에 있는 한 검사장 사무실에서 휴대전화 유심을 압수하려다가 한 검사장과 몸싸움을 벌인 뒤 팔·다리 통증과 전신근육통을 호소했다.

정 부장은 인근 정형외과에서 혈압이 급상승했다는 진단을 받고 서울중앙지검 근처에 있는 서울성모병원으로 옮겼다. 응급실 침상에 누운 채 찍힌 사진을 언론에 배포하기도 했다. 정 부장은 이날 오전에도 검찰청사로 출근해 수사를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한 검사장은 전날 오후 서울고검에 정 부장을 독직폭행 혐의로 고소하고 감찰을 해달라는 진정서를 냈다. 서울고검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번 수사와 관련한 보고를 받지 않기로 한 점을 감안해 일단 자체적으로 감찰을 진행하기로 했다.

한 검사장 측은 정 부장이 일방적으로 폭력을 행사했다며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수사에서 손을 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수사과정에서 피의자를 폭행했다는 논란으로 감찰대상이 된 만큼 수사를 계속하는 게 부적절하다는 것이다.

그러나 서울중앙지검은 전날 몸싸움이 정당한 직무집행 과정에 벌어진 일이라며 정 부장을 수사에서 배제할 이유가 없다는 입장이다.

정 부장은 한 검사장의 폭행 피해 주장과 고소 제기가 "수사를 방해하려는 의도"라며 무고와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한 검사장이 유심칩 압수를 거부하는 바람에 발생한 일이라는 판단에는 변함이 없지만 공무집행방해죄를 적용하기는 어렵다고 잠정 결론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한 검사장 측은 KBS의 녹취록 오보에 서울중앙지검 고위 간부가 관여했다는 의혹을 해명하라며 수사팀을 압박했다.

한 검사장의 변호인은 입장문을 내고 "중앙지검 핵심 간부가 한 검사장을 허위로 음해하는 KBS 보도에 직접 관여했고 수사팀의 수사자료를 본 것으로 내외에서 의심되는 상황"이라며 "수사팀이 이와 무관하다는 최소한의 합리적인 설명을 해 줄 것을 요청하고, 그 후 출석하게 해달라고 요청한 것"이라고 밝혔다.

한 검사장은 지난 21일 첫 조사를 받았으나 조서 열람을 마치지 못했다. 수사팀은 추가 조사를 위해 한 검사장에게 출석을 요구해왔다. 한 검사장은 지난 28일 오후 이같은 내용의 의견서를 수사팀에 제출하고 불출석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팀은 전날 압수수색에 대해 "한 검사장을 소환 조사하고 유심을 임의제출 방식으로 확보할 예정이었으나, 한 검사장이 소환에 불응함에 따라 현장 집행에 착수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