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회,법제처,감사원

인권위, '박원순 성희롱 의혹' 직권조사 결정

국가인권위원회가 별도의 조사팀을 꾸려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희롱 의혹에 대해 직권조사하기로 결정했다.

 

163278.jpg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최영애)는 30일 제26차 상임위원회를 열고 '직권조사 계획안' 안건을 비공개로 심의해 직권조사 실시를 의결했다고 밝혔다.


인권위는 직권조사팀을 꾸려 △전 서울시장에 의한 성희롱 등 행위 △서울시의 성희롱 등 피해에 대한 묵인 방조와 그것이 가능하였던 구조 △성희롱 등 사안과 관련한 제도 전반 등에 대해 종합적으로 직권조사하고 개선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국가인권위원회법상 '성희롱' 개념에는 위력에 의한 성추행, 성폭력, 강제추행, 성적 괴롭힘 등이 모두 포함된다.


인권위 관계자는 "제3자 진정으로 인권위에 접수된 진정사건과 관련해 피해자 측과 소통하던 중 피해자가 28일 직권조사를 요청했다"며 "국가인권위원회법에 따른 직권조사 요건 등을 검토해 이 같이 결정했다"고 말했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