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한명숙 사건 위증 교사 의혹' 서울중앙지검 조사 마무리

대검찰청 감찰부 최종 결정 주목

미국변호사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정치자금법 위반 사건 재판에서 검찰이 거짓 증언을 강요했다는 당시 수감자의 진정에 대한 서울중앙지검의 조사가 일단 마무리됐다. 대검찰청 감찰부는 조사결과를 종합적으로 검토한 뒤 사건에 연루된 검사들에 대한 징계 여부 등을 결정할 방침이다.

 

22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인권감독관실 조사팀은 지난 10일 '한명숙 사건 관련 의혹 조사 경과'를 대검에 보고하고 활동을 종료했다. 

 

최모씨는 지난달 1일 '검찰로부터 위증교사를 받아 거짓으로 한 전 총리와 한만호 전 한신건영 대표에게 불리한 진술을 했다'며 법무부에 진정을 냈다. 이 진정사건을 넘겨받은 서울중앙지검은 지난달 9일 인권감독관실에 조사팀을 구성했다. 조사팀은 수사·재판 기록 검토 검토하고, 당시 수감자와 수사팀 관계자들을 상대로 사실관계 등을 확인했다. 

 

한만호 전 대표의 또다른 동료 수감자인 한모씨가 당시 수사팀과 검찰 지휘부 15명을 감찰 또는 수사해달라고 요청한 사항은 대검 감찰부가 맡고 있다. 광주교도소에 수감 중인 한씨가 서울중앙지검 조사에 응하지 않겠다고 주장하자, 대검 감찰부는 지난 6일 광주지검으로 불러 그를 조사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