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경찰, '박원순 사건' 대규모 수사 인력 투입…"증거인멸 차단"(종합)

"고소·고발 접수되고 여성단체들 엄중 대응 요청"…수사 속도 낼 듯

미국변호사
경찰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관련한 각종 의혹에 대한 수사를 대폭 강화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7일 "박 전 시장 사건 수사와 관련해 오늘부터 차장을 팀장으로, 생활안전부장과 수사부장을 부팀장으로 수사 전담 태스크포스(TF)를 격상 운영해 관련 수사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를 방지하고 서울시 관계자들의 방임·묵인 등을 신속하게 수사하기 위한 조치"라고 덧붙였다.

서울청은 박 전 시장이 지난 10일 0시 1분께 숨진 채 발견된 이래 경무관인 생활안전부장과 수사부장을 중심으로 이 사건을 수사해왔다.

생활안전부장은 박 전 시장 고소인에 대한 보호, 수사부장은 박 전 시장이 사망에 이른 경위 수사를 지휘했다.

새롭게 TF 팀장을 맡은 서울청 차장은 치안감으로, 이들의 직속 상관이다.

서울청 관계자는 "박 전 시장 사건과 관련한 고소·고발이 계속 접수되고 여성단체에서도 엄중한 대응을 요청해 수사를 확대했다"며 "각종 의혹 등에 대한 증거인멸 등을 신속히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온·오프라인에서는 박 전 시장 고소인에 대한 광범위한 2차 가해가 이뤄져 논란이 일고 있다.

경찰의 대규모 인력 투입으로 서울시청 관계자들이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방임했는지 등에 대한 수사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