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 '박원순 피소 정보 누설 의혹 사건' 수사

리걸에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 대한 성추행 고소 사실 유출 및 은폐 의혹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지검장 이성윤)은 17일 경찰청·청와대·서울시청 관계자들을 공무상비밀누설 등의 혐의로 수사해달라는 내용의 고발 5건을 형사2부(부장검사 이창수)에 배당했다. 

 

59963.jpg

 

주임검사는 이 부장검사이며, 직접수사 여부는 미정이다. 서울중앙지검은 "부서별 가용 수사인력 등을 감안한 배당"이라며 "직접수사 또는 수사지휘 여부는 해당 부서에서 검토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대검찰청은 앞서 접수된 박 전 시장 관련 고발 4건을 16일 서울중앙지검에 배당했고, 1건은 17일 배당했다.

 

보수 성향 변호사단체인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과 시민단체들은 14~15일 대검에 고발장을 각각 냈다. 미래통합당은 16일 민갑룡 경찰청장과 경찰청·청와대 관계자를 공무상비밀누설 등 혐의 등으로 대검에 고발했다. 고발인들은 시장 권한대행을 맡고 있는 서정협 서울시 행정1부시장 등 서울시 관계자들이 박 전 시장의 성범죄를 방조·은폐한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박 전 시장과 서울시 정무라인, 서울지방경찰청-경찰청-청와대 보고라인 관계자들이 지난 8∼9일 전후로 누구와 어떤 연락을 주고받았는지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박 전 시장의 비서였던 A씨는 지난 8일 오후 4시30분께 박 전 시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서울지방경찰청에 접수하고, 다음날 오전 2시께까지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이 사실에 대해서는 박 전 시장의 피소 사실이 서울경찰청에서 경찰청을 거쳐 당일 저녁 청와대 국정상황실에 보고됐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경찰과 청와대는 박 전 시장에게 피소 사실을 알리지 않았고, 서울시는 피소 사실 자체를 몰랐다는 입장이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