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변호사회

서울시의회 법률자문료 '건당 10만원 인상'… 서울변회 "환영"

리걸에듀

 

서울지방변호사회(회장 박종우)는 16일 서울특별시의회가 입법·법률고문 자문수당을 상향 조정하는 조례개정안을 공포한 것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법조계에서는 변호사들이 공공기관 및 지방자치단체에서 고문·자문 역할을 맡으며 '풀뿌리 법치주의' 확산의 첨병 역할을 하고 있지만 공공기관 및 지자체의 낮은 처우와 갑질에 몸살을 앓고 있다는 지적이 많았다<본보 2020년 6월 25일자 1,3면 등 참고>.

 

 

서울변회는 "우리 회는 지난 10월 '공공기관 및 지방자치단체의 고문 변호사 제도 개선을 위한 TF팀'을 발족하고, 올 6월 TF 연구보고서를 내놓으며 공공기관 및 지방자치단체 자문·고문변호사의 업무량 대비 열악한 보수와 제도 운영의 불투명성을 지적했다"며 "서울특별시의회에도 연구보고서 초안을 전달하며 법률자문료 인상을 적극 요청했다"고 밝혔다.

 

1556.jpg

 

이어 "서울특별시의회는 지난 2017년 조례 개정을 통해 의회 입법·법률고문의 자문료 지급체계 및 내용 등을 서울특별시 법률고문과 동일하게 규정한데 이어, 이번에 법률자문료를 1건당 기존의 20만원에서 30만원으로 인상하는 내용의 조례를 서울시보다 선제적으로 개정했다"며 "이를 통해 법률자문의 중요성과 필요성에 대한 인식이 타 공공기관 및 지자체보다 높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또 "지방의회의 역할이 강화되고 의원의 의정활동이 다양화·전문화되며 법률전문가의 자문수요 및 내용 역시 복잡·다양해지고 있다"며 "그런 측면에서 이번 자문수당 상향 조정은 의원의 의정활동을 전문적으로 지원하는데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환영했다.


162989.jpg

서울변회는 "우리 회는 이번 법률자문료 인상이 서울시 및 각 구청과 타 의회, 다른 시·도와 공공기관의 법률자문료 인상으로 이어져 변호사들의 노동에 대한 보수가 합리적인 수준으로 책정될 수 있는 기폭제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공공기관 및 지자체의 자문·고문변호사제도가 공정하고 투명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관련 규정 및 제도 개선을 위해 다함께 노력해 줄 것을 요청한다"며 "만약 이를 위해 우리 회의 협조가 필요하다면 언제든지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16일 공포된 '서울특별시의회 입법·법률고문 운영 조례 일부개정조례'에 따르면 기존 조례안중 법률자문료(제9조 제2항 제2호) 부분은 기존의 '20만원'에서 '30만원'으로 상향조정됐다. 단 이 부분 조례개정안은 2021년 1월 1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지자체와 공공기관의 자문·고문 변호사에게 지급되는 자문료가 30년째 제자리걸음을 걷는 등 지나치게 처우가 열악하다는 비판이 이어져왔다. 이에 서울변회는 지난 10월 관련 TF팀을 발족하고, 지난해 11월 21일부터 12월 13일까지 변호사 처우에 관한 실태조사를 실시해 그 결과를 지난 6월 발표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