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회,법제처,감사원

여야, 7월 임시국회 일정 합의… 16일 21대 국회 개원식

20~21일 교섭단체 대표연설… 대정부질문은 22~24일
법안 처리 본회의는 30일·내달 4일 예정

여야가 14일 제21대 국회 개원식을 포함한 7월 임시국회 일정에 합의했다. 지난 5월 30일 21대 국회 임기가 시작된 이후 45일만이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미래통합당 주호영(60·사법연수원 14기)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을 갖고 이 같이 합의했다.

 

162696.jpg

 

여야 합의에 따르면, 원 구성 과정에서 벌어진 여야 갈등으로 미뤄졌던 개원식은 오는 16일 오후 2시 열린다. 법안 등의 처리를 위한 본회의는 오는 30일과 다음달 4일로 예정됐다.

 

교섭단체 대표연설은 20일에는 민주당이, 21일에는 통합당이 각각 나서기로 했다. 대정부질문은 22일에는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23일은 경제 분야, 24일은 교육·사회·문화 분야로 나눠 진행된다.

 

각 상임위별 법안소위 위원장 배분과 관련해서는 보건복지·행정안전·문화체육관광위 등 3개 상임위 법안심사소위를 2개로 분리·개편해 여야가 소위 위원장을 나눠맡기로 했다. 이미 복수 법안소위를 운영해 온 법제사법·정무·기획재정·과학기술정보통신·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환경노동·국토교통위 등 8곳을 합치면 모두 11개 상임위가 복수 법안소위를 운영하게 되는 셈이다.

 

국방위 법안소위 위원장은 통합당이 맡기로 했다. 상임위별 법안소위 내 안건 처리는 '합의 처리'를 원칙으로 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국회 추천 몫인 제5기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 2명은 민주당과 통합당이 각각 1명씩 추천해 30일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했다. 현재 공석 상태인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 2명의 경우 민주당이 1명을 추천하고, 나머지 1명은 민주당 동의 하에 통합당이 추천하는 것으로 합의됐다.

 

김 원내대표는 "늦었지만 21대 국회 개원식과 7월 임시국회 일정을 합의하게 돼 대단히 다행스럽다"며 "앞으로 코로나 위기 극복과 우리 국민의 삶을 챙기는 데 있어서 여야가 머리를 맞대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회는 숙의 민주주의로 합의하고 토론해서 결정하는 것이 맞다"며 "21대 국회에 우여곡절은 있었지만 민주당과 통합당이 국정 현안에 관해서 끊임없이 토론하고 상의해서 국민 민생에 도움되는 국회가 될 수 있게 서로 최선을 다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