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회,법제처,감사원

여가부 "서울시 성희롱 방지조치 점검…피해자 보호대책 마련"

여성가족부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전직 비서 A씨에 대한 피해자 보호 대책을 마련하는 동시에 서울시의 성희롱 방지 조치에 대한 점검을 하기로 했다.


여가부는 14일 오후 입장문 형태의 보도자료를 통해 "고소인이 겪고 있을 정신적 충격과 어려움에 공감하며 안전한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대한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면서 "피해자 보호 원칙 등에 따라 필요한 대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현재 고소인은 인터넷상에서의 신분 노출 압박, 피해 상황에 대한 지나친 상세 묘사, 비방, 억측 등 '2차 피해'의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이런 상황은 즉각 중단돼야 하며 이를 방지하기 위해 우리 사회가 같이 노력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가부는 서울시에 대해서는 "관련 법령이 정하는 바에 따라 서울시의 성희롱 방지 조치에 대한 점검을 할 계획"이라면서 "재발방지대책을 수립·시행하도록 하고 여가부에 이를 제출하도록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울시가 요청하면 '성희롱·성폭력 근절 종합지원센터'를 통해 조직문화 개선을 위한 컨설팅을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A씨의 법률대리인과 한국성폭력상담소 등은 전날 기자회견을 열어 A씨를 상담하게 된 계기와 고소 과정 등을 전하면서 박 전 시장으로부터 4년간 신체접촉과 음란 사진 수신 등 각종 성추행에 시달려왔다고 말했다.

전직 비서인 고소인 A씨는 앞서 지난 8일 오후 박 전 시장을 성추행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소하고 밤샘 조사를 받았으며, 박 전 시장은 다음날 오전 관사를 떠나 잠적한 뒤 10일 오전 0시를 조금 넘겨 서울 강북구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이 불거지면서 한국여성의전화, 한국여성변호사회를 포함한 여성계와 시민단체에서는 철저한 진상규명과 함께 피해자 보호를 촉구해 왔다.

여가부의 경우 여성 및 성폭력 피해자 문제 관련 주무 부처로서 다소 뒤늦게 대응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세종=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