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회,법제처,감사원

통합당 "尹총장 입장 직접 듣겠다"… 법사위 소집 요구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이 검·언 유착 의혹 사건을 둘러싼 추미애(62·사법연수원 14기)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60·23기) 검찰총장의 갈등과 관련해 '윤 총장의 입장을 직접 듣겠다'며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 개최를 요구하고 나섰다.


통합당 법사위 의원들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추 장관의 윤 총장 권한 박탈에 대한 법사위 차원의 진상규명이 필요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통합당 법사위 간사인 김도읍(56·25기) 의원은 "추 장관이 윤 총장에게 '9일 오전 10시까지 하루 더 기다리겠다'며 수사 지휘 수용 최후통첩까지 날렸다"며 "검찰이 소신껏 수사할 수 있도록 바람막이 역할을 해줘야는 추 장관이 오히려 윤 총장의 지휘권까지 박탈하며 검찰 전체를 흔들고, 무력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전국 검사장들이 '공정하고 엄정한 수사를 위해 독립적인 특임검사 도입이 필요하고, 법무부 장관의 수사 지휘 중 총장 지휘감독 배제 부분은 사실상 총장의 직무를 정지하는 것으로 위법 또는 부당하다'는 의견을 냈지만, 추 장관은 검사장들의 의견을 사실상 묵살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통합당은 윤 총장의 입장을 직접 듣고자 민주당 법사위 간사인 백혜련 의원에게 법사위 개최를 요구했지만, 백 의원은 '검찰총장을 법사위에 부른 적이 없을뿐더러, 정치적 중립성이 훼손되고 정치 쟁점화된다'며 법사위 개최를 강하게 반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례적인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의 갈등에 대해 결자해지 차원에서 윤 총장을 법사위에 불러 입장을 직접 들어보고 시시비비를 따져보는 것이 문제 해결을 위해 더 바람직하다"며 "10일 오전 10시 법사위를 개최하고 윤 총장 출석을 요구할 예정"이라고 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