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상상인그룹 유준원 대표 등 20명 무더기 기소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

763.jpg

 

전환사채(CB)를 이용한 불법 특혜대출과 허위공시로 수백억대 이익을 올린 혐의를 받는 유준원 상상인 그룹 대표 등 20명이 무더기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김형근)는 8일 유 대표를 자본시장법상 부정거래 행위 등의 혐의로, 박모 변호사를 자본시장법상 시세조종 등의 혐의로 각각 구속기소 했다. CB 발행사 대표 등 관련자 18명은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등으로 불구속기소됐다. 

 

유 대표는 코스닥 상장사들을 대상으로 사실상 고리 담보 대출업을 하면서, 외형적으로는 상장사들이 CB 발행에 성공해 투자금을 유치한 것처럼 허위 공시하는 방식의 대출상품을 만들어 판 혐의를 받는다. 

 

유 대표는 상장사 인수합병 관련 정보가 시장에 알려지기 전 전문 브로커를 통해 미리 얻은 뒤 주식매매로 이익을 취한 혐의도 받고 있다. 유 대표는 증권사 인수 등 상상인그룹 확장 과정에서 지주사의 자사주를 매입하면서 반복적으로 시세조종 주문을 내는 방식으로 주가를 인위적으로 올린 혐의도 받는다. 

 

유 대표는 지난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씨가 총괄대표를 지낸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가 인수한 더블유에프엠(WFM)에 주식 110만주를 담보로 20억원을 특혜 대출한 혐의도 받고 있다. 

 

박 변호사는 7개 차명 법인과 30개 차명계좌를 이용해 배후에서 상상인 주식을 14.25% 보유하면서 금융당국에 대한 보고 의무를 이행하지 않은 혐의를 받는다. 박 변호사는 상상인 주식 가치 하락을 방지하기 위해 약 1년 4개월간 시세조종에 가담한 혐의 등도 받고 있다. 

 

앞서 서울중앙지법 김태균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지난달 20일 "주요 범죄혐의 사실이 소명되고, 소명된 범죄사실에 의하면 피의자들의 행위는 자본시장의 공정성과 신뢰성을 크게 훼손한 것으로 사안이 중대하다"며 유 대표와 박 변호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