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현직 부장검사 "검·언 유착 수사 편파적… 특임검사에 넘겨야"

정희도 청주지검 형사1부장, 이프로스에 글 올려 비판

현직 부장검사가 '검·언 유착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편파적이라고 비판하며 특임검사에게 수사권을 넘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희도(54·사법연수원 31기) 청주지검 형사1부장검사는 7일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올린 '소위 검언유착 수사팀의 불공정 편파 수사 의혹'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정 부장검사는 "채널A 사건은 검언유착 외에 권언유착 의혹이 있는 사건"이라며 "이철 대표나 중간 의사 전달자인 지모씨가 친여권 성향의 언론사 등과 함께 마치 로비자료가 있는 것처럼 행세하며 채널A 기자에게 덫을 놓았고, 현직 검사장을 검언유착의 당사자로 몰고 갔다는 의혹"이라고 전제했다. 

 

이어 "(수사팀은) 검언유착 사건의 혐의유무와 가벌성 등을 명확히 하기 위해 채널A 기자들과 현직 검사장에 대한 강제수사를 진행했는데, 권언유착 의혹에 대해서도 함께 수사를 진행해 이철 대표와 지씨 등의 상호 의사 연락내용 등을 명확히 확인했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수사팀은 수사초기 MBC를 상대로 한 압수수색영장을 청구했다가 기각된 이후 권언유착 의혹에 대한 수사는 전혀 진행하지 않고 있다"며 "제보자 지씨가 검찰 출석요구에 불응하며 페이스북에 조롱하는 글을 올림에도 체포영장 청구 등 필요한 수사를 전혀 진행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 부장검사는 "저를 비롯한 일선의 많은 검사들이 현 수사팀이 불공정하고 편파적인 수사를 하고 있다는 시각을 갖고 있다"며 "수사팀에게 공개적으로 질의한다. 사실이 아니라면 적극 해명하고, 해명이 어렵다면 불공정 편파 수사에 책임을 지고 사건을 기피해 특임검사에게 수사권을 넘기길 촉구한다"고 했다. 

 

또 중앙지검 수사팀이 검찰총장에 대한 보고와 지휘는 거부하면서 법무부 장관에게 수사상황을 직보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상황을 비판하면서 "수사팀의 불공정하고 편파적인 수사, 비정상적인 행태 이후 법무부 장관이 수사지휘권을 발동했다"며 "이로인해 검찰은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형국에 놓여 완벽한 '정권의 시녀'로 전락할 위기에 처해 있다"고 했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