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동정뉴스

김수남 前 검찰총장, 법무법인 태평양 합류

162643.jpg

 

법무법인 태평양(대표변호사 김성진)은 2일 김수남(61·사법연수원 16기·사진) 전 검찰총장을 영입해 형사 부문 강화에 나섰다. 

 

김 전 총장은 1일부터 태평양 국내분쟁그룹 형사팀에 합류해 그동안 쌓아온 식견과 경륜을 보탤 예정이다. 

 

김 전 총장은 대구 청구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1984년 제26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1987년 대구지법 판사로 법조계에 첫 발을 내딛었지만 1990년 서울지검 검사로 전직(轉職)했다. 이후 법무부 범죄예방정책국 국장, 서울남부지검장, 서울중앙지검장, 대검찰청 차장 등 요직을 두루 거치고 2015년 제41대 검찰총장에 취임했다. 검찰 재직 시절에는 대표적인 '특수통'으로 활약하며 명성을 날렸다. 

 

태평양은 앞서 지난해 7월과 10월 이승호(51·30기) 전 대검 반부패강력부 조직범죄과장과 정수봉(58·23기) 전 광주지검 차장검사를 각각 영입해 형사분야 경쟁력을 강화했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