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검찰청

'검·언 유착 의혹 폭로' 이철 前 대표, 검찰수사심의위 소집 신청

검찰이 윤석열(60·사법연수원 23기) 검찰총장의 측근으로 불리는 검찰 고위 간부와 채널A 기자 간 유착 의혹을 수사 중인 가운데, 해당 기자에게 협박성 취재를 당했다며 이른바 '검·언 유착 의혹'을 폭로한 이철(55)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가 대검 검찰수사심의위원회 소집을 신청했다. 

 

시민들로 구성된 시민위원회가 신청을 받아들일 경우, A검사장과 채널A기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이어 10번째로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수사심의위 심의를 받게 된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전 대표 측은 이날 오전 이모 채널A기자와 A검사장 등 해당 사건 피의자의 신병처리를 외부 전문가들이 판단해달라며 서울중앙지검(지검장 이성윤)에 수사심의위 소집 신청서를 냈다. 

 

이 전 대표는 피해자 신분으로 수사심의위 소집을 신청했고, 수사계속 및 기소여부를 판단해달라고 요청했다. 대검 예규와 검찰 내부 방침에 따라 구속영장 청구여부는 심의 대상에서 제외된다. 

 

서울중앙지검은 조만간 검찰시민위원회를 열고 사건을 대검찰청 산하 수사심의위원회에 넘길지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실제로 심의위가 열린 사례는 많지 않지만, 시민위가 소집을 결정하면 검찰총장은 심의위 소집 절차를 시작해야한다.

 

앞서 이 기자 측은 지난 14일 "검찰 수사가 절차적 형평성을 잃었다"며 전문수사자문단 소집을 요청하는 진정을 대검에 제출했고, 대검은 진정을 받아들여 사건을 수사자문단에 회부하기로 결정했다.

 

이 전 대표 측 변호인은 "대검이 수사자문단 소집 요청 권한도 없는 사건관계인의 진정을 받아들여 소집을 결정하는 등 수사자문단 회의가 공정하게 진행될지 의문이 들어 수사심의위 소집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2018년부터 시행된 검찰수사심의위원회는 국민적 의혹이 제기되거나 사회적 이목이 집중된 사건의 수사 과정을 심의하기 위해 도입된 외부 전문가 집단이다. 심의위 의견에 기속력은 없지만 지금까지 검찰은 모두 받아들였고, 26일에는 경영권 부정승계 의혹을 받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수사심의위가 예정되어 있다. 

 

민언련은 지난 4월 "기자가 현직 고위 검사와의 친분을 언급하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위를 제보하지 않으면 형사상 불이익이 있을 것을 암시하는 방법으로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 대표를 협박했다"며 채널A 이모 기자와 성명불상의 검사를 고발했다. A검사장은 "녹취록에 나오는 기자와 제보자 간 대화에 언급되는 내용의 발언을 하거나 취재에 관여한 사실이 없다"며 "어떤 형태로든 기자와 신라젠 수사팀을 연결시켜주거나 수사에 관여한 사실도 없다"는 입장이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