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검찰청

'한명숙 사건' 감찰요청·수사의뢰 건, 대검 감찰부에 배당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과거 불법정치자금 수수 사건 당시 검찰 수사팀이 위증을 종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또 다른 수감자 한모씨가 당시 수사팀에 대한 감찰과 수사를 요청한 사안을 대검찰청 감찰부(감찰부장 한동수)가 조사한다.

 

대검찰청(총장 윤석열)은 한씨의 감찰요청 및 수사의뢰서를 전날 감찰부에 배당했다고 23일 밝혔다. 

 

123.jpg

 

한씨는 한 전 총리에게 9억원을 전달했다고 검찰에서 진술했다가 법정에서 이를 번복한 고(故) 한만호 전 한신건영 대표의 구치소 동료 수감자 중 한 명이다. 

 

2011년 한 전 총리 재판 당시 한 전 대표가 구치소에서 '검찰 진술이 맞지만, 법정에서 뒤엎겠다'고 말하는 걸 들었다고 증언했지만, 최근 9년 만에 입장을 바꿔 당시 검찰로부터 위증 교사를 받아 거짓으로 한 전 총리와 한 전 대표에게 불리한 증언을 했다며 법무부에 진정을 낸 최모씨와는 또다른 동료 수감자다.

 

광주교도소에 수감 중인 한씨는 "검찰이 한씨에게 '한 전 총리가 한만호 전 한신건영 대표로부터 9억원의 정치자금을 받았다는 것을 들었다'고 거짓 진술하도록 했다"는 입장이다. 또 "서울중앙지검 조사에 응하지 않을 것이고 대검 감찰부가 감찰·수사할 경우 협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한씨는 22일 한 전 총리 사건 수사팀과 당시 검찰 지휘부에 대한 감찰요청 및 수사의뢰서를 대검에 냈다. 

 

추미애(62·14기) 법무부 장관은 최근 검찰총장에 대한 지휘권을 발동하면서 "대검 감찰부가 진정 사건 참고인(한씨)을 조사하라"고 지시했다. 윤석열(60·23기) 검찰총장은 "기존에 조사를 진행해 오던 대검 인권부와 서울중앙지검 인권감독관실이 대검 감찰과와 자료를 공유하며 필요한 조사를 하되 대검 인권부장이 총괄하라"고 21일 지시했었다. 

 

한 전 총리 재판 당시 법정 증인으로 섰던 최씨가 법무부에 제출한 진정사건은 윤 총장의 지시에 따라 서울중앙지검 인권감독관, 대검 인권수사자문관 등 3명으로 구성된 전담 조사팀이 조사 중이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