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윤미향, 의원 신분으로 소환될듯…계좌추적 등에 시일 필요

검찰, 각종 의혹 연관된 참고인들 먼저 조사…어제 회계담당자 첫 소환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회계 누락 등 각종 의혹과 관련,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국회의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될 것으로 보인다.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는 21대 첫 국회의원이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27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은 지난 20일부터 21일까지 정의연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회계장부를 분석하고 있다. 검찰이 수사 중인 정의연과 윤 당선인 관련 피고발 사건은 현재까지 10여 건에 이른다.


서부지검은 전날 정의연 회계 담당자를 처음 소환한 데 이어 대검찰청에서 자금 추적 전문 수사관을 지원받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여기에 윤석열 검찰총장이 최근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를 강조하면서 수사에 속도가 붙을 것이라는 전망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다만 정의연 전직 이사장인 윤 당선인의 소환은 서두르지 않는다는 것이 지금까지의 검찰 내부 분위기다.


압수물 분석뿐 아니라 정의연 관련 계좌추적 작업에도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그간 제기된 각종 의혹과 연관된 참고인 등에 대한 조사에도 적잖은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된다.


윤 당선인의 공금 유용 의혹 등에 대한 수사 상황도 소환 시기에 중요한 변수가 될 수 있다.


정의연의 회계 누락 의혹에서 시작된 수사가 윤 당선인과 주변인에 대한 계좌 추적으로 확대되면 소환 시기가 예상보다 더 길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검은 이미 대검찰청으로부터 자금 추적 전문 수사관 1명을 지원받은 상태다.


검찰은 최근 윤 총장의 수사 지시에 따라 자금 추적 전문 수사관 파견을 더 늘린다는 방침이어서 윤 당선인 등의 계좌 추적을 통해 돈의 흐름을 쫓는 수사가 폭넓게 진행되는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이런 이유로 21대 국회가 개원하는 오는 30일 이전 윤 당선인의 검찰 소환 조사는 사실상 불가능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헌법상 국회의원의 불체포 특권도 윤 당선인의 소환 시기에 변수가 될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윤 당선인의 소환 불응 가능성이 아직은 크지 않다는 점에서 정작 검찰 내부에서는 개의치 않는 분위기다.


피의자 소환 시기는 통상적으로 수사팀에서 결정하지만 중요 인물일 때는 대검찰청에 사전 보고가 이뤄지기도 한다.


검찰 관계자는 "검찰이 윤 당선인을 국회의원 신분이 되기 전에 소환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려운 일 아니겠냐"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