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검찰, 정의연 '마포 쉼터'도 압수수색…"일부 자료 보관"(종합)

후원금 회계 누락·안성 쉼터 '고가매입' 고발 관련 자료 확보
정식 사무실 아닌 할머니들 쉼터에 자료 보관 배경에도 관심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후원금 회계 누락과 '안성 쉼터' 매입 의혹 등을 수사하는 검찰이 정의연이 운영하는 서울 마포구 쉼터를 압수수색했다..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최지석 부장검사)는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연남동에 있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쉼터 '평화의 우리집'에서 압수수색영장을 집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당초 평화의 우리집은 압수수색 집행 대상이 아니었으나, 일부 관련 자료가 이곳에 보관돼 있다는 사실이 확인돼 추가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집행했다"고 밝혔다.


마포 '평화의 우리집'은 2012년 정의연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명성교회로부터 무상으로 임대받아 조성한 공간이다. '평화의 우리집'에는 현재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가 요양보호사들의 도움을 받아 혼자 거주하고 있다. 지난해 1월 타계한 고(故) 김복동 할머니도 생전 이곳에 살았다.


검찰이 첫 압수수색을 마치고 몇 시간 만에 할머니들의 주거 공간이라는 다소 부담스러울 수 있는 장소를 압수수색한 것을 두고 이곳에 수사팀이 찾는 핵심 자료가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앞서 여러 시민단체는 지난 11일 이후 정의연의 부실 회계와 후원금 횡령 의혹, 안성 쉼터 매입 및 매각 의혹과 관련해 정의연 전직 이사장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비롯한 관계자들을 검찰에 고발했다. 현재 서부지검이 수사하는 정의연과 정대협, 윤 당선인 등을 향한 관련 각종 고발은 현재까지 10여 건에 이른다.


정의연은 마포구에 쉼터를 마련했음에도 석연찮은 과정을 거쳐 경기 안성에 쉼터를 조성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시세보다 비싼 값에 쉼터를 매입해 최근 손해를 보고 팔았고, 별다른 쓰임새가 없음에도 기부금을 안성 쉼터 운영에 사용했다는 것이다.


이같은 의혹 제기에 대해 정의연은 지난 18일 "애초 염두에 뒀던 (서울 마포구 성산동)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인근 공간을 매입하고자 했으나 10억원으로는 박물관 인근은 물론 서울 시내에서 마땅한 공간을 찾기 어려웠다"고 주장했다.


또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받은 기부금 10억원 중) 쉼터 운영에 쓰인 전체 기부금 규모는 9천300여만원"이라며 "이 기부금 중 윤 전 이사장 부친의 인건비는 7천742만원, 나머지는 전기세, 재산세 등으로 쓰인 관리비 1천560만원"이라고 설명했다.


'평화의 우리집'은 윤 당선인의 주소지로 등록돼 있어 위장전입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에 대해 정의연 측은 "주민등록상 김복동·길원옥 할머니 두 분 주소만 쉼터로 돼 있어 할머니들의 사망 신고를 해야 할 경우에 대비한 것이며, 주소지 이전으로 윤 전 이사장이 얻을 수 있는 이익이 없다"고 해명한 바 있다.


앞서 검찰은 전날 오후 5시부터 이날 오전 5시 30분까지 12시간여 동안 마포구 정의연 사무실과 정대협 사무실 주소지인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