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조국 前 장관 자택 압수수색 지휘' 부부장검사, 사의 표명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가족 비리 의혹 수사 당시 조 전 장관의 자택 압수수색 현장을 지휘했던 이광석(46·사법연수원 33기) 서울중앙지검 부부장검사가 최근 사의를 밝혔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검사는 지난 12일 사직서를 제출했다. 법무부는 결격사유 여부 등을 검토해 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 검사는 개인적 사유로 이전부터 사직을 고민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한 검사는 "조 전 장관의 압수수색이나 정치적 상황과는 전혀 무관한 개인적인 사유로 사의를 밝힌 것으로 알고 있다"며 "검찰 내부에서는 정치적 상황과는 무관하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검사는 "조 전 장관에 대한 수사중에도 부인 병간호를 병행하며 밤을 새기 일수였던 것으로 알고 있다. 공판부로 옮긴 것도 개인적인 이유"라며 "정치적으로 해석하는 시각이 우려된다"고 했다.

 

이 검사는 지난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에 근무하며 조 전 장관 가족비리 의혹 수사에서 주무검사 역할을 했다. 또 이후 검찰에 소환된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직접 조사하기도 했다.

 

그는 지난해 9월 23일 조 전 장관의 자택 압수수색 현장에서 조 전 장관과 통화하게 되면서 논란에 휘말리기도 했다. 당시 조 전 장관이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건넨 휴대전화를 통해 이 검사에게 "아내가 몸이 좋지 않고 아들과 딸이 집에 있으니 신속하게 압수수색을 진행해달라"는 취지로 말하자, 이 검사는 "절차에 따라 신속하게 하겠다"고 여러차례 답했다. 당시 이 검사를 비롯한 수사팀은 현직 법무부 장관의 전화를 상당한 압력으로 받아들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 장관은 이후 청문회 등에서 "인륜 문제"라고 주장했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