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회,법제처,감사원

국제반부패회의, '코로나19'로 12월로 연기

권익위, 12월 1~4일 부산 벡스코서 개최

111.jpg

다음달 서울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제19차 국제반부패회의(IACC, International Anti-Corruption Conference)'가 올해 12월로 연기됐다. 코로나19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 때문이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박은정)는 IACC를 오는 12월 1~4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개최하기로 결정했다고 11일 밝혔다.

 

IACC는 세계 140개국의 각료급 대표와 시민사회·국제기구·언론 등 반부패 전문가 2000여 명이 참석하는 최대 규모의 반부패 국제회의로, 국제투명성기구(TI)와 각국 정부가 2년마다 한 번 공동으로 개최한다.

 

당초 이번 회의는 다음달 2~5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권익위와 TI는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된 상황에서 '국민들과 회의 참가자들의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판단 아래 회의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IACC와 함께 진행될 예정이었던 제9차 국제반부패아카데미(IACA) 당사국총회도 11월 30일~12월 1일로 연기됐다.

 

회의 일정 연기에 따른 참가 등록이나 프로그램, 부대행사 등 변동 사항은 향후 IACC 공식 홈페이지(http://www.iacc2020.kr)를 통해 안내될 예정이다.

 

박 위원장은 "이번 회의는 투명한 정부, 성숙한 시민의식과 신뢰, 왜곡없는 정보의 중요성 등을 논의하는 뜻 깊은 자리"라며 "회의 연기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전 세계적 협력이 절실한 가운데 내린 불가피한 결정으로, 더욱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회의를 개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