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검찰청

미래통합당, '성추행 논란' 오거돈 前 부산시장 검찰 고발

"선거 前 은폐 의혹 밝혀져야"… 청와대 관계자 수사 의뢰도

161331.jpg

 

미래통합당 '더불어민주당 성범죄 진상조사단'이 직원 성추행 논란으로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진상조사단은 6일 대검찰청(총장 윤석열)에 오 전 시장과 부산시청 및 부산성폭력상담소 관계자 등을 공직선거법 위반, 강제추행, 성폭력처벌특례법 위반,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고발하고 성명불상의 청와대 관계자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다.

 

진상조사단 단장인 곽상도(61·사법연수원 15기) 미래통합당 의원은 "권력이나 지위를 이용한 성폭력 범죄를 엄벌해야 한다는 사회적 공감대가 확대되고 있다"며 "오 시장은 시장직 사퇴 이후 잠적해 어디 있는지 파악도 안 되는 실정이고, 처벌절차가 제대로 진행되는지도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과거 사례에서 성폭력을 저지른 공무원들에 대해서는 직위해제 등 행정적 절차가 시작과 동시에 형사처분 절차가 따랐는데 오 전 시장 사건은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전까지 계속 은폐돼 있다가 뒤늦게 드러났다"며 "이런 과정에 어떤 힘이 작용한 것인지 등 진실이 분명히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전 시장은 4·15 총선 8일 뒤인 지난달 23일 기자회견을 열고 "한 사람에게 5분 과정의 짧은 면담 과정에서 불필요한 신체접촉을 했다. 피해자에게 사죄드리고 참회하는 마음으로 살겠다"며 시장직에서 물러났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