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

코로나19로 중단됐던 '귀화 면접 심사', 6일부터 재개

6200여명 심사 대기… '사회통합프로그램 종합평가'도 23일 특별 시행

000.jpg

 

법무부가 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중단했던 귀화 면접 심사를 6일부터 재개한다.

 

법무부는 3일 "감염병 상황의 장기화로 국적을 취득하고자 하는 민원인들의 불편이 커지고 있다"며 "6일부터 철저한 방역 대책을 갖춘 상황에서 귀화 면접 심사를 다시 시작한다"고 밝혔다.

 

귀화 면접 심사는 코로나19 확산세가 본격화한 2월 24일부터 2개월 넘게 중단된 상태다. 이에 따라 신청자 6200여명이 면접 심사를 받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법무부는 면접 심사 재개에 앞서 전국 출입국·외국인청 면접실을 소독하고 칸막이를 설치하는 등 방역 조치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관서별 면접 인원도 하루 10명 이내로 제한한다.

 

그동안 중단됐던 '사회통합프로그램 종합평가'도 이달 23일 특별 시행된다. 사회통합프로그램 종합평가는 국어 능력과 우리 문화 전반에 대한 이해 등의 기본소양을 평가하는 시험으로 한국 국적을 얻기 위해 꼭 통과해야 하는 관문이다.

 

법무부 관계자는 "중단된 국적증서 수여식 등 기타 업무도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준수해 나가면서 단계적으로 정상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