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회,법제처,감사원

통합, '오거돈 사전인지설' 파상공세…"문대통령 직접 나서라"(종합2보)

곽상도 "부산성폭력상담소장 2012년 대선서 문대통령 공개 지지"
통합·미래한국 진상조사단 꾸려 쟁점화 나서…"이해찬, 총선직전 물타기 시도"

미래통합당은 27일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 수뇌부가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직원 성추행 사건을 발생 당시부터 인지하고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하며 파상공세를 폈다.


오 전 시장이 사건 발생 직후 피해자와 함께 '총선 후 사과·사퇴'를 공증한 곳이 문재인 대통령이 세운 법무법인 부산이며, 이 로펌의 대표변호사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조카사위인 정재성 변호사이고 이곳 출신 김외숙 변호사가 현 청와대 인사수석비서관인 점 등을 '정황 증거'로 내세웠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런 점을 들어 "청와대와 민주당이 (사건 발생 당시) 몰랐다는 말을 믿을 국민은 거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정재성 변호사는 오거돈 캠프에서 인재영입위원장을 한 사람이고, 사건이 터지고 마무리에 나선 오 전 시장 측근(장형철 부산시 정책수석보좌관)은 직전 청와대 행정관이었다"며 "이런 특수관계에 있는데, 어느 국민이 청와대가 몰랐다고 생각하겠나"라고 되물었다.


통합당은 이 사건에 대한 당 진상조사단을 꾸려 28일 첫 회의를 개최한다. 곽상도 의원을 비롯해 김도읍·김미애·황보승희·김웅·유상범 등 부산 지역 또는 검사 출신 당선인들이 조사단에 참여했다.


미래한국당도 송희경·전주혜·허은아·김은희·신민아 등 여성 의원·당선인 등으로 특별조사위원회를 만들었다.


곽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정 변호사와 김 수석이 이 사건에 대해 실시간으로 소통했으리라는 게 합리적인 추측"이라며 "폐쇄회로(CC)TV 등 물증이 없는데도 오 전 시장이 순순히 범행을 인정한 건 청와대가 '총선 후 사퇴'를 조건으로 사태를 수습하려 한 결과"라고 주장했다.


또한 그는 오 전 시장 강제추행 관련 피해자를 보호하고 있는 부산성폭력상담소 이재희 소장이 지난 2012년 대선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공개지지한 전력을 문제 삼았다. 오 전 시장의 사퇴 시점을 조율했다는 '정황 근거'라는 주장이다.


곽 의원은 "이쯤 되면 청와대가 입장을 밝혀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문 대통령이 직접 나서라"고 촉구했다.


통합당에선 여권 수뇌부가 총선 전 이 사건을 인지하고도 선거에 미칠 파장을 의식해 당분간 덮어두기로 했다는 주장의 또 다른 근거로 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발언도 거론했다.


이 대표는 지난 8일 팟캐스트 '다스뵈이다'에 출연해 "가짜뉴스가 엄청나게 돌 것이고, 공작정치가 작동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통합당 김성원 대변인은 논평에서 "지금 제기되는 의혹들은 정치적 공세가 아니라, 파렴치한 성범죄의 진상을 밝히라는 국민의 목소리"라며 "민주당에 최소한의 양심이 있다면, 지금이라도 오 전 시장의 범죄 시점부터 자진 사퇴에 이르기까지의 행적에 대해 국민 앞에 낱낱이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해진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당시) 민주당에서 '주말에 통합당발 무슨 폭로가 있을 것 같은데, 우리가 사전에 파악하기로는 가짜 뉴스'라는 식으로 나왔다"며 "돌이켜보면 민주당이 우리가 이 사건을 인지하고 터뜨릴까 봐 물타기를 한 것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정진석 의원도 지난 24일 페이스북에서 "이 대표가 선거 며칠 전에 야당이 폭로전으로 나올지 모른다고 선수 치고 나왔다"며 "오거돈 사건이 터질 것을 알고 미리 '쉴드(방어벽)'를 친 게 아닌가"라고 적었다.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