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법원, 가정법원, 행정법원

대전가정법원, '청소년 심성치유' 나섰다

충남문화재단과 업무협약

161167.jpg

 

대전가정법원이 충청남도 지역 청소년 선도 사업에 참여해 청소년의 심성 치유와 가족관계 개선 등을 돕는다.

대전가정법원(원장 방승만·사진 왼쪽)은 충남문화재단(대표이사 김현식·사진 오른쪽)과 20일 대전시 서구에 있는 법원청사 중회의실에서 방 원장과 김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청소년의 건전한 성장과 가족의 기능 회복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번 업무협약은 문화예술을 기초로 한 다양한 교육 및 치유 프로그램을 통해 청소년의 건전한 성장을 돕고, 가족의 기능 회복을 위해 문화재단과 서로 협력하면서 지역 사법기관으로서 지역사회에 기여하고자 기획됐다.

협약에 따라 대전가정법원은 다음달부터 사회적·문화적 취약계층에 있는 청소년들과 그 가족을 대상으로 하는 문화예술 접목 프로그램인 '2020 청소년 소통 프로젝트 출발'에 참여한다. 또 △문화예술을 기초로 한 청소년 교육 및 치유 프로그램의 개발과 운영 △문화예술을 기초로 한 가족관계 개선 프로그램의 개발과 운영 △프로그램에 필요한 자료와 정보의 공유 및 인적·물적 자원의 연계 등 사업에 필요한 사항을 문화재단과 적극 협력한다.

협력사업에 필요한 사항을 점검하고 협약의 성과를 분석하기 위해 매년 1회 이상은 두 기관이 정기적으로 협의를 가질 예정이다.


다양한 문화예술 행사 통해

가족관계 획복 등 교육지원


이번 협약으로 대전가정법원은 문화재단과 협력해 보호소년들과 가족들에게 문화예술을 활용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함으로써 건강한 가족 문화를 만드는 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대전가정법원 관계자는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통해 청소년들의 심성을 순화하고 사람과 사회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는 등 지역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가족관계 개선을 통해 청소년들의 재비행을 방지하는 등 가정법원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