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률신문

대한변리사회

메뉴
검색
대한변리사회

대한변리사회·한국액셀러레이터협회, 'IP 중심 창업 생태계 조성' 업무협약

161120.jpg

 

대한변리사회(회장 홍장원)는 22일 한국액셀러레이터협회(회장 이준배)와 서울 여의도 핀테크랩에서 'IP 중심의 창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측은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액셀러레이터 연계 Biz IP 공익사업'을 통해 IP 중심의 생태계 조성에 나설 계획이다.

 

액셀러레이터(Accelerator) 제도는 기관 및 조직을 통해 마케팅, 전략 수립 등 스타트업의 성장을 지원하는 것을 말한다.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하는 지원하고자 2016년 도입됐다. 현재 230곳의 기관들이 액셀러레이터로 등록돼 있다. 그러나 스타트업의 핵심 경쟁력인 특허권, 상표권 같은 산업재산권 관련 자문을 보강해야 된다는 지적이 제기돼왔다. 

 

이에 변리사회는 '액셀러레이터 전담 IP 어드바이저'를 통해 스타트업에 대한 전폭적 지원에 나선다. △IP 실사 및 조언 △국내외 특허전략 수립 △IP 분쟁 해결 △IP 활용 방안 등에 대한 상담 및 지원 활동을 연결한다. 변리사회 회원들은 어드바이저로 활동하며 다양한 스타트업과 만날 예정이다. 

 

'전담 IP 어드바이저'로 활동하는 변리사회 회원에게는 올해부터 시행되는 변리사 공익의무 시간도 인정된다.

기자가 쓴 다른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