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변호사회

부산변회, '디지털성범죄 TF팀' 꾸려

부산지방변호사회(회장 이영갑)가 'n번방' 등 디지털성범죄 피해자들을 돕기 위해 유관기관과 공동대응에 나선다.

부산변회는 13일 부산시, 교육청, 경찰청, 민간전문가 등과 함께 '디지털성범죄 대응 TF'를 구성하고 부산시청에서 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서는 아동·청소년 등을 대상으로 한 디지털성범죄 피해가 매우 심각한 상황을 인식하고 기관별로 디지털성범죄에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 계획을 논의했다. 또 각 기관들의 상호 협력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부산변회는 산하에 있는 여성변호사특별위원회(위원장 고지현)를 중심으로, 범죄 피해자가 여성긴급전화 1366센터에 신고하면 센터와 연계해 피해자에게 1대1 법률상담 및 소송지원 등을 할 예정이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