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법원, 가정법원, 행정법원

KIST 前 소장 "정경심 부탁으로 딸 인턴 확인서 그냥 줬다"

이광렬 전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기술정책연구소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부탁을 받고 정 교수의 딸의 인턴 확인서를 발급해줬다고 법정에서 진술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5-2부(재판장 임정엽 부장판사)는 8일 정 교수의 입시비리 및 사모펀드 의혹 사건에 대한 공판을 진행했다. 

 

711.jpg

 

이날 증인으로 나온 이 전 소장은 "내가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않고 (정 교수에게) 개인적인 서한을 써줬다"고 했다.

이 전 소장은 정 교수의 초등학교 동창으로, 2012년 정 교수의 부탁을 받고 정 교수의 딸 조모씨가 KIST 분자인식연구센터장을 지낸 정병화 교수의 연구실에 인턴으로 일할 수 있도록 소개했다. 

 

이후 정 교수의 딸이 이틀간만 근무했음에도 3주간 근무했다는 내용의 확인서를 이메일로 발급해줬다. 이 확인서는 정 교수 딸의 서울대 의학전문대학원 입시에 활용됐다. 

 

이에 대해 이 전 소장은 "이런 서류가 (의전원) 입시에 들어간다는 것을 전혀 몰랐다"며 "학생도 성실하지 않았는데 (정 교수) 말을 듣고 잘못 작성했던 상황에 힘들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재판부는 조 전 장관과 함께 추가 기소된 정 교수 사건을 병합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다. 이에 따라 정 교수와 조 전 장관은 서울중앙지법 형사21부에서 나란히 재판을 받게될 전망이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