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법원, 가정법원, 행정법원

'와치맨' 전모씨, 조주빈 관련성 부인… "피해자들에게는 사죄"

65_01.jpg


텔레그램 성착취 대화방을 성행시킨 혐의를 받는 '와치맨(watchman, 텔레그램 닉네임)' 전모(38)씨가 '박사방' 조주빈과의 관련성을 부인했다. 그는 피해자들에게는 사죄하지만 이미 수사를 마친 상태에서 언론의 과도한 관심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전씨는 검찰의 변론재개 신청으로 6일 재개된 공판에서 조주빈과의 관련성 일체를 부인했다.


전씨는 이날 수원지법 형사9단독 박민 판사의 심리로 진행된 공판에서 "사회적 물의가 되는 단체 대화방의 링크를 게시한 것은 잘못이라고 생각한다.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한다"면서도 "하지만 이 일로 저의 가족이나 지인들이 피해를 받고 고통받는 것은 못 참을 것 같다. 제가 한 일의 죗값은 모두 받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성착취물 제작에는 관여한 바 없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법원에 전씨의 금융거래제출명령을 신청해 확인 결과에 따라 공소장 변경 등 후속절차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검찰은 재판을 진행한 박 판사가 "n번방 사건에 전 국민이 공분하는 이유는 텔레그램 대화방에서 상상할 수 없는 성착취 범행이 이뤄졌기 때문인데, 검찰은 전씨가 이 사건에 어느 정도까지 관여됐다고 보느냐"고 묻자 "(이 부분은) 수사중이라 자세한 답변이 어렵다"고 했다. 다만 "전씨가 이번 사건에서 영리를 취득했는지에 대해 추가 입증 계획이 있다"며 "법원을 통해 전씨의 금융거래정보를 확인해 텔레그램 운영자와의 거래 내역이 확인되면 그 결과에 따라 공소장을 변경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전씨의 변호인은 영리를 취득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전씨의 변호인은 "전씨는 이 사건과 관련해 취득한 범죄수익이 없다"며 "전씨가 n번방을 운영했다는 언론 보도도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또 전씨 측은 언론의 과도한 관심을 받고 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전씨의 변호인은 "이미 전씨에 대한 수사가 다 이뤄졌는데 언론에 노출됐다는 이유로 금융거래제출신청까지 하는 것은 과도하다"고 했다.


이날 검찰은 전씨가 언론의 관심 등에 의해 심적 부담을 느껴 도주 우려가 있다며 추가 영장 발부를 청구했다. 이에 대해 전씨의 변호인은 그간 전씨가 수사에도 잘 협조해 도주 및 증거인멸의 우려가 없다고 반박했다.


한편 전씨는 자신이 운영하던 음란물 사이트에 음란물 캡쳐 사진 등을 게시한 혐의 등은 모두 인정했다. 반면 '고담방' 채널 게시판에 성착취 영상물이 업로드 된 다른 텔레그램 대화방의 접속 링크를 게시한 것만으로는 음란물 공연 전시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무죄를 주장했다.


앞서 전씨는 지난 10월 자신이 운영하던 음란물 사이트에 모자이크 처리된 음란물 캡쳐 사진을 게시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및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전씨는 이후 '고담방' 채널 게시판에 헤비 업로더인 '켈리' 등이 운영하는 대화방 접속링크를 게시하고 해당 대화방에 아동·청소년 관련 영상물도 포함된 사실이 드러나면서 정보통신망법,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지난 2월 추가 기소됐다.


전씨에 대한 재판은 지난달 19일 변론종결돼 이달 9일 판결 선고를 앞두고 있었다. 그러나 n번방 사건이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며 와치맨이 관련자라는 의혹이 일자 검찰은 전씨와 성착취 사건 사이의 관련성, 조주빈과의 공범성 등을 추가 입증하기 위해 변론재개를 신청했다. 법원은 검찰의 신청을 받아들여 이날 공판기일을 진행했다.


재판부는 오는 9일로 만료되는 전씨에 대한 추가 구속영장 발부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다음 공판은 다음달 25일로 예정됐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