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법원, 가정법원, 행정법원

조국·정경심 부부 한 법정에 설 듯… 병합 신청서 제출 안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같은 법정에 나란히 재판받게 될 전망이다. 법원이 정 교수 측에게 조 전 장관과 따로 재판을 받고 싶을 경우 3일까지 병합신청서를 내라고 했지만 정 교수 측이 이를 제출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정 교수는 현재 서울중앙지법 형사25-2부(재판장 임정엽 부장판사)에서 입시비리 및 사모펀드 의혹 관련 재판을 받고 있다. 정 교수는 또 같은 법원 형사21부(재판장 김미리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되고 있는 조 전 장관의 재판에도 공동 피고인으로 이름이 올라가 있다. 

 

이에 형사25-2부는 지난달 30일 재판 때 "21부 사건 중 피고인(정교수)에 대한 부분을 우리 재판과 병합하길 희망한다면 4월 3일까지 21부와 본 재판부에 각각 병합신청서를 내달라"고 요구했다. 

 

정 교수가 병합신청서를 제출하면 조 전 장관 사건에서 정 교수 부분은 따로 분리돼 정 교수는 형사25부에서 기존 사건과 같이 재판을 받을 수 있었다. 서로의 사건에 증인으로 출석할 여지는 있지만, 부부가 함께 법정에 서는 일은 피할 수 있는 셈이었다.

 

정 교수 측도 조 전 장관과 같은 법정에 서는 것에 대해 "망신 주기 아니냐"며 반발해왔다. 그러나 정 교수 측은 재판부가 정한 기일까지 병합신청서를 제출하지 않았다. 이에 대한 정확한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