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청, 기타

서산지청, '코로나'관련 개인정보 누설 공무원 4명 불구속 기소

검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업무 중 접촉자 등의 개인정보를 외부에 공유한 공무원을 엄정 처리하기로 했다.

대전지검 서산지청(지청장 정연헌)은 지난달 27일 코로나19 의심환자 접촉자의 개인정보를 누설한 공무원 4명을 공무상비밀누설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코로나19 관련 업무담당 공무원으로, 업무처리 중 알게 된 코로나19 확진환자 및 접촉자의 개인정보 등이 포함된 보고서를 카카오톡을 이용해 가족 등에게 누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일부 공무원은 개인정보를 유포한 뒤 즉각 삭제했으나, 검찰은 이들이 관련 업무 담당 공무원 신분을 이용해 전파 가능성이 높은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을 통해 개인정보를 유포한 점을 고려해 엄정하게 처리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산지청 관계자는 "정 지청장을 중심으로 '코로나19 대응단'을 편성해 24시간 비상운영체계를 가동 중"이라며 "향후에도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국민들의 불안심리를 악용하는 각종 범죄에 신속하고 엄정하게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