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법원, 가정법원, 행정법원

최성해 "정경심, 檢수사 비협조 요구 … 표창장 결재 한 적 없어"

"조국도 '위임한 것으로 보도자료 내달라'고 요구… 불쾌하고 위축됐다" 증언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이 조국 전 장관 자녀들에게 자신의 명의로 발급된 상장과 수료증 등 서류들을 모두 결재한 적이 없다고 법정에서 증언했다. 최 전 총장은 또 조 전 장관 부인인 정경심 교수로부터 검찰 수사에 협조하지 말 것을 요구하는 전화를 받은 적이 있다고 했다. 

 

최 전 총장은 3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5-2부(재판장 임정엽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 정경심 동양대 교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진술했다. 

 

최 전 총장은 우선 조 전 장관 부부의 자녀에게 자신의 명의로 된 표창장이나 수료증 등을 수여한 사실 자체가 없다고 진술했다. 특히 조 전 장관의 딸에게 발급된 '최우수 봉사상'은 최 총장이 재직하는 동안 본 적이 없는 명칭이라고 말했다. 

 

최 전 총장은 "문제가 된 표창장은 어학교육원 명의로 일련번호가 매겨져있는데, 그렇다면 총장 명의가 아니라 어학교육원장 명의로 표창장이 발급됐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단체가 아닌, 개인에게 주는 표창장에 대해서는 (제가) 자세하게 살펴보는데, 조 전 장관 딸 조모양에 대한 표창장 관련 서류에 결재한 적이 없다"며 "총장 명의로 된 표창장이 (조양에게) 수여됐다는 사실은 언론 보도를 통해 처음 알게 됐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의 아들 조모군이 받은 청소년 인문학 프로그램에 대해서도 최 전 총장은 "3기에는 조군이 참석하지 않았고, 4기는 프로그램 자체가 존재하지 않았다"고 했다.

 

최 전 총장은 검찰 수사가 진행되자 조 전 장관 부부로부터 회유성 전화도 받았다고 증언했다.

 

동양대에 대한 검찰 압수수색이 실시된 지난해 9월 3일 정 교수가 전화해 "저에 대한 자료를 검찰에서 요구하더라도 내주지 말아라. 웅동학원에서도 자료를 내주지 않는데 아무 문제 없다. 자료를 잘못 내주면 총장님이 다친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최 전 총장은 또 정 교수가 "상 주는 것을 제게 위임하지 않았느냐"고 물어 "그런 적이 없다"고 답했다고 증언했다.

 

검찰에 출석한 이튿날에는 정 교수가 조 전 장관을 바꿔줬다고 했다. 이 통화에서 조 전 장관은 "위임했다고 하면 모두가 괜찮다"라고 하며 그런 내용의 보도자료를 내 달라고 요구했다고 최 전 총장은 밝혔다. 그는 보직교수들과 함께 결정해야 한다며 이를 거절했다고 했다.

 

최 전 총장은 "저도 공범이 되는 것 아니냐. 보도자료를 내면 더 큰 죄를 짓는 것"이라며 "불쾌했고, 조 전 장관이 법무부 장관이 되면 더 큰 요구를 받을 것 같은 기분도 들어 조금 위축됐다"고 증언했다.

미국변호사

기자가 쓴 다른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