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檢, '박사방' 운영수법 본격 수사… 범죄단체 성립여부도 검토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을 대상으로 성착취 영상물을 만들어 텔레그램 '박사방'에서 유포한 혐의를 받는 조주빈(25)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운영 수법에 대한 조사도 본격화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지검장 이성윤)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 태스크포스(TF·총괄팀장 유현정 부장검사)는 27일 전날에 이어 오전 10시께부터 조씨를 불러 조사했다. 검찰의 이날 핵심조사 사항은 조씨의 △텔레그램 가입경위 △이용방식 △그룹방 개설경위 등이다. 

 

763.jpg

 

검찰은 '박사방'에 대한 범죄단체 성립여부와 사용된 가상화폐에 대한 몰수 추징 방안 등도 검토 중이다. 경찰과는 공범 및 박사방 가입자에 대한 수사 관련 사항을 지속적으로 협의하고 있다. 28~29일 주말 동안에는 소환조사 없이 수사기록과 법리를 검토할 예정이다. 

 

검찰에 따르면 조씨는 이틀째 변호인 없이 본인이 직접 진술하고 있다. 첫날 조사에 앞서 변호인이 사임계를 제출하고, 조씨도 혼자 조사를 받겠다는 의사를 밝힘에 따라서다. 검찰은 앞서 경찰로부터 조씨의 신병과 함께 38권, 1만2000쪽 분량의 수사자료를 넘겨받았다. 지금까지의 검찰조사에서 영상녹화는 이루어지지 않았다. 

 

경찰은 지난 25일 조씨에 대해 12가지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송치했다. 구체적으로는 △아동청소년의성보호에관한법률위반(음란물 제작·배포 혐의) △상동(유사성행위) △상동(강간) △강제추행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카메라 이용 촬영) △아동복지법위반(아동에 대한 음행강요,매개,성희롱) △강요 △강요미수 △협박 △개인정보보호법위반 △살인음모 △사기 등이다. 다만 일부 혐의에 대해서는 불기소의견을 달았다. 

 

검찰 관계자는 "범죄 혐의가 많고 수사기록이 방대한 구속사건"이라며 "구속기간 중 계속 소환조사를 이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