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서울남부지검, '라임 사태' 前 신한금융투자본부장 영장

수사팀에 검사 2명 추가 파견

미국변호사
검찰이 1조6000억원대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 환매중단 사건 주요 피의자들에 대한 수사망을 확대하면서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서울남부지검(지검장 송삼현)은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수재·사기) 및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를 받는 임모 전 신한금융투자 본부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26일 신청했다고 이날 밝혔다.


794.jpg


25일 체포된 임 전 본부장은 신한금융투자가 라임자산운용과 함께 주식회사 리드에 투자를 하도록 하면서, 리드로부터 대가로 1억6500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펀드가입자들을 상대로는 이들이 해외 무역금융펀드에 직접 투자하는 상품인 것처럼 속이는 방식으로 480억원을 편취한 혐의도 받고 있다.


임 전 본부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27일 오전 10시30분 박원규(54·26기) 서울남부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다.


검찰은 라임사건 핵심 피의자로 지목됐다가 잠적한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에 대해서는 최근 경찰청을 통해 적색수배를 인터폴에 요청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 전 부사장은 라임 펀드를 불건전 운용하면서 투자 대상 기업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지만, 지난해 11월 특가법상 사기 및 사금융 알선 혐의 구속영장실질심사를 앞두고 잠적한 상태다. 검찰은 이 전 부사장이 외국으로 도주한 사실이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외국으로 도주할 가능성을 대비해 이같이 조치했다.


현재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조상원)가 주축인 라임사건 수사팀은 서울중앙지검(3명)과 서울동부지검(1명)에서 파견된 4명을 포함한 검사 10명 안팎으로 구성돼 있다. 해당 사건에 대해 법무부는 서울남부지검에 수사검사 2명을 추가파견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들은 26일과 30일 각각 수사팀에 합류한다.


검찰은 투자손실 규모가 1조원을 넘어가는 등 사건 성격상 수사 인력 보강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앞서 법무부에 증원을 요청했다. 법무부는 당시 서울남부지검과 대검의 증원요청을 거부했지만 최근 입장을 바꿨다. 검찰근무규칙에 따르면 검사 파견 기간이 1개월을 넘을 경우 법무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