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기타 단체

여성변회 "텔레그램 n번방 음란물 유포자 엄중 처벌해야"

한국여성변호사회(회장 윤석희)가 19일 성명을 내고 아동·청소년을 협박해 제작한 음란물을 텔레그램 비밀채팅방인 이른바 'n번방'에 유포했다가 체포된 핵심 피의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촉구했다.

 

여성변회는 이날 성명에서 "n번방에서는 협박으로 제작한 음란물을 대량으로 유통했고, 피해 여성들을 '노예'라고 부르며 신상을 공개했다"며 "이와 같은 행태는 여성을 남성과 동등한 인격체로 보지 않고 성적 대상물로만 취급한 것으로 경악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디지털기기가 발달하면서 범죄는 다양한 형태로 더욱 교묘해졌다"며 "인터넷의 특성상 한 번 피해에 노출된 여성은 끊임없는 고통을 겪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경찰의 빠른 수사로 범죄자들을 검거·구속한 것에 그치지 않고 법원의 엄중한 처벌로 이어지기를 바란다"며 "여성과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음란물 제작·유통 범죄의 뿌리가 뽑힐 수 있도록 수사기관과 법원의 지속적인 관심과 준엄한 처벌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n번방' 사건은 텔레그램 비밀채팅방에서 미성년자를 비롯해 다수의 여성을 대상으로 한 성착취 영상물이 유포된 사건이다. 경찰은 최근 'n번방' 가운데 '박사방'을 운영하는 20대 남성에 대해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검찰도 이를 받아들여 법원에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영장심사는 19일 오후 3시 서울중앙지법 원정숙 영장전담 부장판사의 심리로 열릴 예정이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