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

법무부, '라임 사태 수사팀' 검사 추가 파견 요청 거부

법무부가 라임자산운용 펀드 환매 중단 사태를 조사하고 있는 수사팀에 검사를 추가로 파견해 달라고 한 검찰의 요청을 거부했다.
 
13일 법무부와 검찰에 따르면 이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조상원 부장검사)는 최근 대검찰청에 검사 2명을 더 보내 달라고 요청했다.
 
대검은 투자손실 규모가 1조원을 넘어가는 등 사건 성격상 수사 인력 보강이 필요하다고 보고 법무부에 파견 허가를 요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검사 파견 기간이 1개월을 넘을 경우 검찰근무규칙에 따라 미리 법무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수사팀 관계자는 "라임 사태 수사가 초반 단계인데다 다른 일선 검찰청 역시 사정이 어려운 만큼 수사 경과를 좀 더 지켜보고 파견 여부를 결정하자는 취지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라임 사건 수사팀은 지난달 서울중앙지검과 서울동부지검에서 각각 파견된 4명을 포함해 검사 10명 안팎으로 구성돼 있다. 지난달 라임자산운용 본사와 불완전 판매 의혹을 받는 대신증권·우리은행·KB증권 등지를 압수수색해 투자자금 흐름을 살피고 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