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회,법제처,감사원

금태섭 "제가 부족해서 경선서 져…남은 임기 최선 다하겠다"

"의정경험 영광…응원해준 모든 분께 죄송하고 감사"
진중권 "친문 팬덤정치 폐해…홍위병 이용한 공포정치 일상화"

4·15 총선 공천을 위한 더불어민주당 경선에서 탈락한 금태섭 의원(서울 강서갑)이 13일 "지지하고 응원해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죄송하고 감사하다"고 밝혔다.


금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말 많은 분이 자기 일처럼 도와주셨는데 제가 부족해서 경선에서 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금 의원은 "돌이켜보면 지난 4년간 국민의 대표로서, 그리고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으로서 일했던 경험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영광이었다"며 "공직은 봉사하는 자리라지만, 저 개인에게도 무한한 긍지와 자부심의 원천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앞만 바라보면서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했던 한순간 한순간을 결코 잊지 못할 것"이라며 "재선의 꿈은 사라졌지만 남은 임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 의원실 동료들을 비롯해 어깨를 나란히 하고 함께 일했던 모든 분, 그리고 특히 강서갑 주민들께 너무나 큰 빚을 졌다"며 "살아가면서 갚겠다. 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민주당이 전날 발표한 7차 경선 결과, 금 의원은 원외 도전자인 강선우 전 사우스다코타주립대 교수에게 패해 본선행이 좌절됐다.


금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비판하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에 기권표를 던지면서 '소신파'라는 평가를 받았다.


금 의원의 탈락과 관련,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친문 팬덤정치의 폐해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사례"라며 "아마 막대기에 '조국수호'라고 써서 내보냈어도 '막대기'가 공천을 받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의원들이 의견 없는 거수기로 전락한 것은 이 때문"이라며 "문재인 친위대들에게 조리돌림을 당하다 결국 이런 꼴이 된다. 홍위병을 이용해 공포정치를 하는 문화혁명이 일상화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울산시장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 사건에 연루돼 재판에 넘겨진 황운하 전 대전지방경찰청장의 공천을 놓고는 "범죄사건 혐의자에게 공천을 준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말이 안 된다"며 "하지만 공천을 안 줄 수는 없었을 것이다. 괜히 탈락시켰다가 그 입에서 무슨 소리가 튀어나올지 모르니까"라고 했다.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