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한변호사협회

대한변협·로펌, '코로나19 피해 지원' 성금 10억5000만원 기부

김앤장 등 11개 대형로펌 성금 모금에 동참
'재난상황 극복' 변호사 상대 성금 모금도 진행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이찬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지원을 위해 성금 10억5000만원을 기부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성금은 지난 달 26일 대한변협이 대구·경북 지역에 마스크 1만장을 기증한 것에 이은 추가 지원이다. 대한변협과 11개 대형로펌 등이 십시일반으로 참여해 모은 돈이다.

 

11.jpg

 

대한변협이 1억원을 출연했다. 우리나라 최대 로펌인 김앤장 법률사무소(대표변호사 정계성)가 2억원을 냈다.

 

법무법인 광장(대표변호사 안용석)과 법무법인 태평양(대표변호사 김성진), 법무법인 세종(대표변호사 김두식), 법무법인 율촌(대표변호사 윤용섭), 법무법인 화우(대표변호사 정진수)가 각각 1억원씩을 쾌척했다.

 

또 법무법인 바른(대표변호사 박철), 법무법인 대륙아주(대표변호사 이규철), 법무법인 지평(대표변호사 이공현), 법무법인 동인(대표변호사 이철), 법무법인 로고스(대표변호사 김무겸)가 5000만원씩을 내 성금 모금에 동참했다.

 

대한변협은 전국 변호사 회원들을 대상으로 코로나 사태 위기 극복을 위한 성금 모금도 하고 있다. 

 

모금된 성금 전액은 대한적십자사 등에 전달해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재난상황을 극복하는데 사용된다.

 

앞서 대한변협은 지난 6일 '코로나19대책법률지원TF'를 구성해 법률지원에도 나서기로 했다. TF는 관련 업무에 전문적인 지식이 있는 변호사들로 법률상담지원팀, 제도개선팀, 진상규명팀을 구성해 효율적인 법률지원을 진행한다. 

 

대한변협 관계자는 "이번 지원이 예상치 못한 질병으로 국가적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 법적 권리를 수호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재난적 위기 상황을 극복하는데 변호사단체가 솔선수범해 국가와 국민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