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기타 단체

文대통령 탄핵 국민청원, '靑 클릭수 조작' 논란 고발

미래를 여는 청년변호사모임, 대검찰청에 고발장 제출
靑, "일부 브라우저 문제일 뿐… 조작한 적 없다" 반박

미래를 여는 청년변호사모임(대표 박주현)이 27일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 담당자들을 업무방해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지난 4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코로나19사태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대처를 비판하는 '탄핵 촉구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 참여자는 27일 100만명을 넘어 28일에는 120만명을 넘겼다.

 

159883.jpg


한편 청원자 중 일부는 청와대 홈페이지에서 탄핵 청원 참여자 숫자가 갑자기 줄었다가 늘어나는 현상이 반복된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한 네티즌이 촬영한 동영상에는 국민청원 동의 숫자가 100만1208명에서 100만707명으로 줄어드는 장면이 나온다. 또 다른 네티즌들도 1~2분 간격으로 촬영한 휴대전화 캡처 사진을 올리며 "100만명을 넘어선 청원 동의 숫자가 99만9000명대로 갑자기 줄었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국민청원은 한 번 동의하면 철회가 불가능하다.


이에 미래를 여는 청년 변호사 모임은 클릭 수 조작을 주장하며 청와대 국민청원 담당자 등을 컴퓨터 업무방해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일부 브라우저(인터넷 접속 프로그램)의 경우, 짧은 시간 간격으로 '새로고침'을 할 때 일시적으로 과거 임시 저장된 웹페이지가 노출될 수 있다"며 "청와대 차원에선 욕설 댓글 등만 차단할 뿐"이라고 반박했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