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한변호사협회

대한변협, 대구·경북에 '마스크 1만장' 지원

의료현장에 우선 기증… 전국 14개 변호사회도 대구·경북 지원 나서

789.jpg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이찬희)는 26일 대구·경북 지역에 마스크 1만장을 긴급 지원했다고 밝혔다.

 

대한변협은 최근 코로나19가 급속하게 확산돼 특별 관리구역으로 지정된 대구·경북 주민의 건강한 일상을 돕기 위해 마스크 지원을 결정했다. 

 

대한변협으로부터 마스크를 전달 받은 대구지방변호사회(회장 이춘희)는 방역관리에 힘쓰는 의료현장에 우선적으로 기증했다. 

 

전국의 14개 지방변호사회도 별도로 마스크와 성금을 모아 대구·경북지역에 전달하는 등 위기극복을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 

 

대한변협 관계자는 "이번 지원이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를 막고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국가적인 재난 위기상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변호사들도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