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

법무부, 대구·경북 7개 교정시설 접견 전면 중단

코로나19 유입 차단 조치… 스마트·화상 접견은 유지

000.jpg

 

법무부(장관 추미애)는 21일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는 대구·경북지역 일부 교정시설 수용자에 대한 접견을 24일부터 전면 중단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가 교정시설로 유입되는 것을 차단해 수용자의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다.

 

대상 기관은 대구교도소 및 대구구치소, 김천소년·경주·상주·포항교도소와 밀양구치소 등 7개 기관이다.

 

코로나19 확산 여부에 따라 접견 중지 기관을 확대할 수도 있다.

 

법무부는 다만 해당 교정시설을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스마트폰 앱을 이용해 접견할 수 있는 '스마트 접견'과 민원인이 인근 교정기관을 방문해 원거리 교정시설에 수용중인 수용자와 컴퓨터 모니터를 통해 접견할 수 있는 '화상접견'은 현재와 같이 시행하기로 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