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전주지검 신청사 이전… '만성동 시대' 개막

추미애 장관 등 참석 준공식

159655.jpg

전주지검이 신청사 준공식을 갖고 '만성동 시대' 개막을 알렸다. 전주지검은 지난해 12월 덕진동 청사 생활을 42년 만에 마감하고 만성동 신청사로 이전했으나 조국 전 법무장관 사태 등을 이유로 준공식을 미뤄왔다.


전주지검(지검장 노정연)은 17일 전주시 만성동 검찰청사에서 '신청사 준공식'을 열었다. 행사에는 추미애(62·사법연수원 14기) 법무부 장관, 구본선(52·23기) 대검찰청 차장검사, 박성진(57·24기) 광주고검장, 조남관(55·24기) 법무부 검찰국장, 김우석(46·31기) 전주지검 정읍지청장, 송하진 전북지사, 김승환 전북교육감 등 내외빈 100여명이 참석했다. 


'인권 상담실'

독립 공간으로


이날 참석자들은 전주지검 신청사 이전 경과보고를 듣고 현판 제막식과 준공기념 테이프 커팅, 기념식수 등을 했다.

전북 전주시 덕진구 만성동에 들어선 신청사는 3만 3235㎡ 부지에 지하 1층~지상 8층 규모로, 연면적은 2만 6265㎡다. 투입된 예산은 총 772억원이다.

신청사에는 CCTV카메라, 최첨단 경보시설과 검사실별 2개씩 영상녹화 전자조사실이 마련됐다. 장애인을 위한 조사실과 여성·아동 전용조사실, 경사로 등도 설치해 사회적 약자를 위한 편의성을 높였다. 또한 그동안 시범운영 중이던 '인권센터'를 신청사 개청에 맞춰 상시기구로 개편하고, 민원실 내에 '인권상담실'을 독립 공간으로 마련해 인권상담사가 전문상담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인권보호 기능도 강화했다.

 

여성·아동 등

전용 조사실도


지하 99면, 지상 220면 등 모두 319면 규모의 주차장이 확보돼 민원인들의 불편을 초래하던 주차 문제도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추 장관은 축사에서 "검찰은 경찰국가시대에 수사권 남용을 통제하고 국민의 인권을 옹호하기 위해 탄생했다"며 "최근 법무부에서 국민의 권익과 인권을 보호할 수 있도록 여러 제도를 시행 중인데, 검찰 제도 본연의 역할과 기능을 염두에 두고 검찰권을 행사하는 모든 단계에서 사건 관계인과 범죄 피해자 인권 침해가 없도록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노 지검장은 "42년 간의 덕진동 시대를 마감하고 만성동에 신청사를 준공하게 됐는데 법률 서비스 향상과 지역 견인차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진정으로 국민을 위한 검찰의 역할이 무엇인지 고민하고 실천하겠다"면서 "지역 주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각종 범죄에 단호히 대응하고 인권지킴이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