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검찰청

경찰청 "윤석열 검찰총장 부인 내사한 적 없어"

경찰청이 윤석열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를 내사했다는 언론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17일 "김 씨는 내사 대상자가 아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관련 첩보 문건에 김 씨는 언급됐지만, 내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앞서 뉴스타파는 김 씨가 연루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2013년 내사를 벌였다고 보도했다.


도이치모터스는 독일 자동차 브랜드인 BMW의 국내 딜러사다.


뉴스타파는 입수한 경찰 보고서를 인용해 도이치모터스 권오수 회장이 2010∼2011년 주식 시장에서 활동하던 이모 씨와 공모해 도이치모터스 주가를 조작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 씨가 주가 조작에 참여해 자신의 도이치모터스 주식과 증권 계좌, 현금 10억원을 이씨한테 맡겼다고 보도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권 회장과 이 씨를 내사한 것은 사실이지만 금융감독원의 협조가 없고 제보자 진술도 부족해 내사를 중지했다"며 "김 씨는 내사한 바 없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