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회,법제처,감사원

'미래통합당' 출범… 보수 분열 3년만에 통합

4·15 총선 앞두고 '정권 심판' 기치 내걸어

보수진영 정치 세력이 하나로 뭉친 미래통합당이 4·15 총선을 두 달가량 앞둔 17일 공식 출범했다. 보수진영의 통합은 지난 2017년 1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태로 새누리당이 분열한 이후 3년여만이다.

 

통합당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출범식을 열고 '문재인 정권에 대한 심판'을 기치로 삼아 보수 단일대오로 이번 총선에 나서겠다고 선언했다.

 

통합당은 자유한국당을 비롯해 새로운보수당,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 등 3개 원내정당에 옛 친이(친이명박)계와 보수성향 시민사회단체, 옛 안철수계 인사들, 일부 청년정당 등으로 구성됐다. 한국당을 비롯한 기존 보수 정당이 주축이 되고, 일부 중도세력이 가세한 모양새다.

159608.jpg

이에 따라 이번 총선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제1야당인 통합당,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이 합친 민주통합당(가칭), 정의당, 안철수 전 의원의 국민의당(가칭) 등 주요 5개 정당 구도로 치러질 것으로 예상된다.

 

통합당의 현역 의원 의석 수는 한국당 105명에 새보수당 7명, 전진당 1명 등 113석으로, 민주당(129석)에 이어 원내 제2당이다. 여기에 한국당의 '비례대표 전담 위성정당' 격인 미래한국당(5석)을 합치면 118석이다.

 

통합당 지도부는 한국당이 주축이다. 황교안(63·사법연수원 13기) 한국당 대표가 대표를 그대로 맡고, 나머지 한국당 최고위원 7명(심재철 원내대표, 김재원 정책위의장, 조경태·정미경·김광림·김순례·신보라)에 원희룡(56·24기) 제주지사와 새보수당 이준석 젊은정당비전위원장, 김영환 전 의원, 김원성 전진당 최고위원 등 4명이 통합당 최고위원으로 합류한다.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 사무총장 등 핵심 당직도 한국당 체제에서 변화가 없다. 총선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급조된 지도부는 총선 이후 전당대회에서 재편될 전망이다.

 

총선 공천관리위원회의 경우 한국당 김형오 위원장 체제를 유지하기로 했지만, 공관위원이 추가될지는 미지수다.

 

통합당의 상징색은 연한 파스텔톤 분홍빛인 '해피 핑크'로 정했다. '자유대한민국을 지키고자 하는 유전자(DNA), 피 한 방울이 깨끗함을 상징하는 흰색에 떨어져 국민 행복을 추구하는 색깔이 됐다'는 게 통합당 측의 설명이다.

 

상징 표어는 '하나 된 자유대한민국의 힘'으로 정했고, 로고 모양은 자유대한민국의 DNA가 국민 가슴에 모여 국민 행복과 희망을 끌어안는 모습을 형상화했다고 한다.

 

통합당 홍보본부는 "대한민국의 주인인 나 한 사람의 소중한 땀방울이 모여 국민의 땀방울이 되고, 모든 것은 국민의 입장에서 출발해야 한다는 통합당의 변화된 관점을 표현한 것"이라고 로고의 의미를 설명했다.

리걸에듀